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76)
가야산 가는길
안녕 강아지야 2 어제는 컵이 미용을 했다. 때마다 걱정을 했었는데.. 어제도 결국.. 선생님의 손가락을 깨물고 난동을 부려... 참으로 죄송스런 상황까지 갔다. 평소 입으로 물어뜯고 깨무는 장난을 좋아해서.. 그냥 그러려니 방치를 했었는데.. 앞으로는 단단히 주의를 주어야겠다. 글치만 내가 과연 컵이의 잘못된 버릇을 고칠수 있을까? 의문이다. 우리 컵이는 이쁘라고 털을 깍는것은 아니구.. 워낙 털이 잘 자라서.. 주기적으로 깍아주지 않으면 컵이도 힘들도, 나도 힘들어서인데~~ 앞으로도 계속 깍을수밖에 없는데.. 난감한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컵아... 너랑 나랑 정신좀 차리자 이쁘신 선생님 블러그에 고맙고 죄송하다는 댓글이라도 한줄 남길려고 선생님 블러그에 들어갔다가... 아침출근길에.. 눈물 쏟았다.. 울컥했다. "안..
신문을 못보게 하네요 ㅋ ㅋ
이럴려고 집에 아무도없고 궂이 따라나서겠다해서 데려왔는데... 계속 주무신다.
일광욕해요 아침에 운동하고... 샤워하고...
안녕 강아지야 올만에 머리깍고 왔어요 예약을 하고,,, 오늘 다녀왔네요 저번주에 선생님과 간단히 상담하고 오늘 머리를 깍았어요 역시나 실력좋으시고 노련하신 선생님이시라서 그런지 미처 몰랐던 세심한 부분까지 깔끔하게 정리해주시고 체크해주셨네요 고맙습니다. 선생님 선생님 운영하시는 블러그에 들어가보았네요.. ㅎㅎ http://blog.naver.com/b20867 ------------------------------------------------------------------ 컵이랑 간단히 산책하고 팔각정 소파에 앉아 시원한 바람을 즐기고 있는 사진입니다.
엄마와 동생을 만나고 왔어요
일출